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3/10fe2f194872e83b48b8029f8aa5a0b3.jpg
  logo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시애틀에서 문의 드려요!

2017.06.22 19:27

소진맘 조회 수:154

안녕 하세요? 선생님.
저는 시애틀에서 살고 있는 25세,19세 두딸을둔 만 48세 엄마 입니다.
2010 년 세번째 임신과 찾아온 자궁경부암 3기! 자궁적출을 권유 받았지만 다른 의사를 찾아가서 보고 임신중절과 leep이라는 암이 있는 부분만 떼어내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그러던중 2014년 자궁이 커져 있다는 진단을 받고 초음파를 해본 결과 자궁근종이 나왔습니다. 의사의 권유로 자궁적출이나 근종 제거 수술을 놓고 고민하던중 선생님의 저서, 안녕 나의 자궁을 읽고, 근종 제거 수술을 받기로 하였습니다. 2015년 6월 근종 제거 수술을 받았지만 근육층에 파묻혀 있어서 다 떼어내지 못했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계속 6개월마다 초음파를 하면서 지켜본 결과, 자궁 상부에 있는 혹과 자궁암 뒤쪽 벽에 붙어있는 혹이 조금씩 커져 갔고 지난주에 의사를 만났는데 자궁안쪽 딋벽에 있는 혹이 4.2×3.0× 2.7 cm로 자라면서 밑으로 내려와 자궁경부까지 내려 왔다고 이제는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고 하루라도 빨 리 자궁적출을 받으라고 합니다. 제가 9월에 한국을 나갈 계획이 있어서, 가면 선생님도 한 번 뵙고 하려고 한국 갔다 와서 수술 하고 싶다고 하니까 그 때까지 기다리면 감염이나 과다출혈 또는 소변이 안 나올 수도 있다고 하네요... 의사의 얘기를 듣고 자궁적출을 해야 되 겠다고 마음을 먹었으나 집에 와서 다시한번 선생님의 책을 꺼내 보면서 그래도 버텨 볼까 하는 마음이 생깁니다. 이제 조금만 있으면 폐경도 올 거 같고 해서 웬 만 하면 자궁을 지키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선생님...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side_menu_title

  • 치유의지혜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