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이렇게 내가 쬐끄맣다니...헐!

2017.01.25 13:56

약초궁주 조회 수:115

 

 

2박 3일.

 

우베...좀 시골 료칸을 다녀왔지요.

 

시골...언제나 좋아...몸은 도시에 두고

 

그리워만 하는  이중성 모순 ㅠㅠ

 

 

뱅기가   떠나기전부터  날개에 눈이

 

쌓였다고...털고 간다고... 두시간 넘게 기다렸으니

 

아침10시에 집에 나갔는데...

 

우배란 곳에  저녁 뉘엿뉘엿 할때 도착 ....

 

 

그러나 료칸...나의 로망...

 

왠 자그마한 보라색 잠자리 기운을 걸치신

 

할머니.-오카미상  이라고 공손하게 인사하고 맞아주심.

 

 

밤에  이 양반이  투숙객을 다 모아놓고

 

원맨쇼-북..노래...물쑈 마술에 변검까지

 

매일밤 저걸 하신다니  열정에감동 받다가도 애처롭기까지.

 

 

아침  8시에 다시 출발하는  여행객들

 

버스 기사들 앞에   오카미상이  일일이 나와서 인산 공손 공손~~~

 

 

나랑 사진을 찍고보니.

 

저 작게만 느껴지던 분과 나의 키가 똑 같은게 아닌가.

 

내가 이렇게 작은 사람 이엇단 말인가???

 

크크킄....주제파악 안하고 살아온게 너무 웃겼다.이유오카미상.jpg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