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봉은사 판전 글씨

2008.10.29 15:43

yakchobat 조회 수:3345 추천:486



 

부슬비 내리는 목요일 저녁

여연후원회를 마치고

봉은사 뜰을 거닐었다.

건축가 김원샘이 우리를 데리고 간곳은

판전.

경전 목판을 저장해두는 곳. 합천 해인사에만 있는것으로

알려졌는데..여태 모르고 살았다니.

 

난 봉은사가 조선시대는 임금의 절이었고

지금은 부자동네 부자절이라서 안간거다. 하여간 삐딱이다.

 

옛 인물 중에서 손가락으로 꼽아 끌리는 인물

고산자 김정호 선생을 비롯해서 추사글씨는 푹 빠지고 싶다.

 

어느날인가. 잡스런 공부와  책들과 이별하고

글씨만 쓰고 싶다고..십년쯤 푹 먹빛에 절여지고 싶다고

그런 순간이 있다.

 

추사 완당노인..71세 일과병중작이라고

판전옆에 적어놓은후

3개월 뒤에 돌아가셨다.

 

병중의 쇠약햐진 몸으로 안간힘을 다해

붓을 휘둘러 판전이라 쓴 마지막 작품인것이다.

 

후학들은 이 글씨를 일컬어

기름끼가 좌악 빠지고

기교 거품이 자삭된 오롯이 뜻만 남긴 글씨라 평한다.

동자체 라고 어린아이처럼 돌아갔다는 뜻으로 불린다.

 

 

처절한 고독과 아픔 속에서

자신을 이기고 경지를 넘어선 실존의 경계에 들어선 추사


절대고독과 아픔 속에서

경지를 얻어 글씨를 남겼다.

 

70 일과-열매 하나라는 뜻인지.

71 과라는 뜻인지는 나도 모른다.

곧이 병중임을 강조한것은 왜일까.

그 나이 되봐야 헤아릴수 있을런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7 고운 손 할래? 좋은 손 할래? file 약초궁주 2018.09.21 21
1126 10월 6 토요일 휴진 합니더 ( 게센누마 올레 ) 약초궁주 2018.09.20 22
1125 고운맘 카드..한의원에서 사용할수 있다네. [2] file 약초궁주 2018.09.18 34
1124 결혼 전에는 ...안 좋아했는데..ㅎㅎ 약초궁주 2018.09.14 49
1123 강물...오세영 [1] 약초궁주 2018.09.07 49
1122 북한 산을 보며 한숨 짓는 까닭은??? [2] file 약초궁주 2018.09.05 51
1121 목욕탕에서 ..양정자 샘 (꽃들의 전략중) [1] 약초궁주 2018.08.28 52
1120 나의 속옷 싸이즈는 XXL file 약초궁주 2018.09.07 52
1119 엄마랑 살았으면.... [1] 약초궁주 2018.08.23 63
1118 쌤 감사요♡♡♡ [1] 제이 2018.08.18 64
1117 라면탕을 먹으며 삼십년 나이차 사랑을 생각하다~~ 약초궁주 2018.08.29 65
1116 경자언니..명호언니...강의 브로셔 짱! [1] file 약초궁주 2018.08.30 70
1115 삼베를 꿰매서 이불로! [3] file 약초궁주 2018.08.10 72
1114 화장실 구멍과 ...성매매여성노인 사진 [2] file 약초궁주 2018.08.07 75
1113 감자라면...남대문시장 갈치조림.... [3] file 약초궁주 2018.08.16 76
1112 책을 좋아하면 한권씩 주고싶당~~~ [4] 약초궁주 2018.08.21 78
1111 휴가특식-고사리봈음 오이지 달걀 건배~~~ [7] file 약초궁주 2018.08.16 79
1110 할머니의 물 주전자 [2] file 약초궁주 2018.08.01 88
1109 무서워 떨며 읽은 책 -뉴욕검시관의 하루 [2] 약초궁주 2018.07.12 89
1108 밑줄 쳐가며 읽는 <뜻밖의 좋은 일> -정혜윤 [1] file 약초궁주 2018.07.10 93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