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고양녀 취향도 가지가지

2008.10.19 23:20

yakchobat 조회 수:3086 추천:329

 

저녁에 후배들이 모여서

 

국수를 먹고 있었다.

 

골드 미스로 남자들만 우굴대는 직장에서

 

여왕벌로 으스대며 살아온 후배가 요즘 부쩍 남자들 얘기만 하려든다.

 

전에는 일에 미쳐 눈에 들어오는 사람이 없었는데

 

요새 쪽집게 과외를 일년 동안 받고 나더니 (과외선생님들은 안밝힌다.)

 

남자들마다 간을 보고 다니면서 품평을 한다.

 

.

.

.그러더니만 뜬금없이 우리 의 주제와는 상관없이 탁 말을 꺼낸다.

 

'나는 남자랑 철학이 안맞으면 안 땡겨."

 

'너만 그런거 아녀, 우리들두 다 그래.다른 여자들두 마찬가지"

 

'난 무식한 남자랑은 못만나."

 

"아니 그 대기업에 다닌다는 요즘 그 남자가 어디가 무식해,. 니가 너무 똑똑한거지"

 

@#$%^&*()_+

 

요약하면  정치경제사회과목문화예술 까지 두루 박학하지 않으면

 

무식하다는거다.  하이고 정말 골드미스 이유있네.

 

남자들 사는 삶. 문화 에술 따라잡기 여자처럼 못한다. 선후배 연줄 관리에

 

상가집에 조직에 목매고 직장따라잡기에 전투적으로 산다.

 

겨우 티비나 보는게 고작이다.

 

 

안목 높으신 골드미스에게...보다못한 선배온냐가 웃으면서 말씀 하셨다.

 

" 얘야~~자지가 석사 박사 따냐? "

 

국수먹다 방바닥을 구른 우리들과는 달리

 

그 후배는 시무룩했다.

 

눈에 콩깍지가 끼고 페로몬에 아찔해지면

 

무식함도 단순 소박한 매력으로 보였을텐데.

 

 

만날때마다 변하는 고양녀의 취향에는

 

무언가 남자에 대한 긍정적 인간애가 빠져 있는듯 하다.

 

 

남들이 보면 나 또한 그렇게 보이지 않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3 강화읍내 맛집- 신아리랑 젖국갈비 [3] file 약초궁주 2009.11.17 3701
1132 윤창중사건, 국민행복시대의 숙제 (오한숙희기고) [1] 약초궁주 2013.05.14 3513
1131 에미야. 밥상 차려라(작은숲 김선경) [2] file yakchobat 2008.10.22 3360
1130 봉은사 판전 글씨 [1] file yakchobat 2008.10.29 3352
1129 평생 남자랑 다섯 번밖에 못 자봤어요-고양이 팬 여인. yakchobat 2008.10.14 3326
1128 [re] 봉은사 판전 글씨 [1] 최종범 2008.11.03 3320
1127 고추에 숨겨진 깊은 뜻 (안읽으면 지만 손해쥬) file yakchobat 2008.10.29 3275
1126 제주올레 비박여인들과 오리발 회 yakchobat 2008.10.17 3252
1125 오징어 앤드 두부 초밥 file yakchobat 2008.10.15 3215
1124 김성동의 천자문-글씨연습하며 점치는 책 [2] file 약초궁주 2008.10.30 3186
1123 강화올레 2코스 <고려산에서 망월돈대까지> [4] 약초궁주 2009.07.03 3185
1122 엄마. 나 학교 가기 싫어~~잉 yakchobat 2008.10.21 3133
» 고양녀 취향도 가지가지 yakchobat 2008.10.19 3086
1120 강화올레 - 1탄 - 봉천산등반 file 초록호수 2009.06.04 3085
1119 강화올레 수로를 걸어서 바다를 만나다.<하점교-창후리포구> [3] file 약초궁주 2008.12.09 3078
1118 올해부터. 독서일기 시작하려고. [1] 약초궁주 2009.01.06 3073
1117 피부1- 저녁에 어떻게 세수하고 크림 바를까?(환자분덜 필독) [8] 약초궁주 2009.03.27 3042
1116 지 과거를 고백해도 될랑가요(가짜 촌년) [1] yakchobat 2008.10.21 3041
1115 고양이야~~여기 생선이...(교장샘칼럼) yakchobat 2008.10.10 3041
1114 꽃피는자궁 [1] file yakchobat 2008.10.07 3039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